Notices

질병관리본부,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

오동호
2016-12-16
조회수 490

질병관리본부,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

□ 질병관리본부(본부장 정기석)는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(유사증상환자)*가 유행기준을 초과함에 따라, 12월 8일(목)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하고, 예방을 위해 고위험군 예방접종 및 손씻기,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를 당부하였다. 

* 인플루엔자 의사환자: 38℃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자


○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수는 2016년 47주(11.13.~19.) 5.9명(/1,000명), 48주(11.20.~26.) 7.3명, 49주(11.27.~12.3.) 13.5명(잠정치)으로 유행기준(8.9명)을 초과하였다. 


- 금년 주의보 발령은 2010년 이후 가장 빠르며**, 현재 분리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모두 A(H3N2)형으로 유전자 분석 결과 백신주와 항원성이 유사하다고 밝혔다. 

** 2010-2011절기 이전에는 11월부터 환자가 증가하여 12월 말∼1월 초 정점에 도달했으나 2011-2012절기 이후에는 12월에 증가하여 1월 초 유행기준을 넘어 2월에 정점에 도달하고 있어 올해 인플루엔자 발생 추이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있음 



□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가 발표 되면 고위험군* 환자에게는 항바이러스제 투약 시 요양급여가 인정되므로 인플루엔자 의심증상**이 있는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초기에 진료를 받도록 권고하였다.


* 고위험군 : 만기 2주 이상 신생아를 포함한 9세 이하 소아, 임신부, 65세 이상, 면역저하자, 대사장애, 심장질환, 폐질환, 신장기능장애 등 

** 인플루엔자 의심증상 : 38℃이상의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



□ 또한 인플루엔자 감염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철저한 손씻기와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잘 지켜 줄 것을 거듭 당부하였고, 


○ 특히 인플루엔자 우선접종 권장대상자*들은 유행시기 중이라도 미접종자는 예방접종이 필요하며, 65세 이상 어르신**은 보건소에서 무료로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. 


* 만65세이상 노인(무료접종), 생후 6∼59개월 소아(6∼12개월 미만 무료접종), 만성질환자, 임신부 등

** 보건소에서 백신소진 시 까지 무료접종 실시 (보건소별 백신 보유량이 다를 수 있으니 어르신 무료접종 가능 여부를 사전문의 후 방문 필요)


○ 아울러 건강한 청소년 및 성인도 예방접종을 받으면 인플루엔자 감염으로 인한 학습·직무 공백을 방지할 수 있으니 자율적으로 예방접종 받을 것을 당부했다. 



<생활 속 인플루엔자 예방수칙>


① 예방접종 우선 권장대상자*는 예방접종을 받습니다.

* 65세 이상 어르신, 만성질환자, 생후 6∼59개월 소아, 임신부, 50∼64세 연령 등

② 비누를 사용하여 자주 손을 30초 이상 씻고 개인 위생수칙을 잘 지킵니다.

③ 기침, 재채기 할 때는 손수건, 휴지, 옷깃으로 입을 가리는 기침 예절을 지킵니다.

④ 발열과 호흡기 증상(기침, 목 아픔, 콧물 등)이 있는 경우 마스크를 착용합니다.

⑤ 인플루엔자가 유행할 때에는 가급적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의 방문을 피합니다.

⑥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의사의 진료를 받습니다.





<붙임> 1. 인플루엔자 발생 현황 

2. 올바른 손씻기 및 기침예절 실천


1 0